아트앤시티 작가 소개

아트앤시티만의 특별한 감각으로 선정한  작가들을 소개합니다. 

하사안 작가

HA SA-AN, b.1982 / 활동 작가

약력

홍익대학교 경영대학원 문화예술경영과, 석사 졸업

수원대학교 미술대학 디자인학부 공예디자인(도자) 전공/

디자인.공예교직(중등교원) 복수전공, 학사 졸업

연구활동(특허)

집단지성을 활용한 미술작품의 정량가치평가 시스템 (QUANTITATIVE VALUE EVALUATION SYSTEM OF ART WORKS USING COLLECTIVE INTELLIGENCE)

미술작품의 정량평가 환경 기반 블록체인 원장 정보 관리 시스템 (BLOCK CHAIN REMOTE STORAGE INFORMATION MANAGEMENT SYSTEM BASED ON QUANTITATIVE EVALUATION ENVIRONMENT OF ART WORKS) 

아득히 자연의 온기가 남은 색 모래를 쥐고 있으면 어린 시절로 돌아간 듯 요란했던 마음이 정연해진다.

도자를 전공한 작가 하사안 (河砂岸,모래언덕)은 도자의 경험을 해체 시킨 ‘색 모래’ 와 ‘자연의 빛’으로 소통하는 《섬》시리즈로 작품 활동을 시작하였다. 작가의 작품은 이미지와 문자로 이루어져 있어 특별한 설명 없이도 누구나 작품을 이해 할 수 있으며, 앞이 보이지 않거나 글을 모르는 아이들도 함께 즐기고 공감할 수 있는 경험을 준다. 세상의 모든 경계로부터 쉼과 위로가 필요한 당신을 초대한다. 작가의 《섬》에서 마음 편히 쉬어 가길 바란다.  

생명을 잉태하고, 인류의 모든 것을 받아들이는 .

결국 한 줌 흙으로 돌아가는 인간의 생사고락(生死苦樂) 은 

자연의 위대함 앞에 작은 것이 된다. _사안

새롭게 태어난 흙,

세상에서 가장 한 조선의 ’  을 꿈꾸며

첫 선을 보이는 섬시리즈는 《색 모래》가 주재료인 결과물이다. 다채로운 색모래를 통해 인간(人間)의 삶을 담아내는 상징적 재료로 활용하였으며, 작품 안에서 주체적인 의미를 담는 매개로 사용된다. 특히 풍화(風化)의 결정인 흙과 모래의 여정은 인간의 인생 여정과 닮아 있어 ‘인간(人間)’ 의 결정으로 해석될 수 있다. 《흙》은 돌, 자갈, 모래, 사토, 흙 순으로 진행되는 풍화(風化)의 마지막 단계 결정이다. 인간이 추구하는 가장 완전한 상태의 이상향을 ‘흙’이라고 한다면, 《모래》는 무위자연(無爲自然) ‘흙’의 경지에 이르기 위해 깨지고 부셔지는 ‘인간’이다. 생명을 잉태하고, 인간의 모든 것을 받아들이는 흙. 결국 한 줌 흙으로 돌아가는 인간의 생사고락(生死苦樂)은 자연의 위대함 앞에 작은 것이 된다. 그럼으로 《흙과 모래》는 자연의 조각으로 존재하는 인간을 투영시킨 결과물이다. 앞으로 흙으로 풍화되어 가는 다양한 재료를 매개로 연작 시리즈를 선보이며, 세상에서 가장 힙 한 흙으로 진화(進化)해 나갈 계획이다.

작품을 표현하는데 있어 색 모래를 펼치거나 섞는 작업을 제외하고, 《손》으로만 작품을 표현하는 것이 작업의 특징이다. 학부시절 도자를 전공하며, 맨손으로 작업하던 도예의 행위가 캔버스 위로 옮겨진 것이다.

작가의 손은 가장 전통적인 도구이며, 가장 최첨단의 도구이다. 작가의 손은 디지털 세상을 통해 인류와 소통하며, 모래를 통해 전통과 교감한다. 특히 표현에서 경계를 두지 않는 작업 방식으로 자연재료에 대한 대중의 선입견과 편견으로부터 새로운 경험, 새로운 시각, 새로운 개념을 갖게 하며, 평면, 입체, 영상, 퍼포먼스 등 무한한 산업으로 확장성 있는 소통을 통해 진화된 모래로 작가의 이야기를 펼쳐간다.

섬(ISLAND)

 

섬은 바다로 완전히 둘러싸인 땅으로 대륙보다 작고 암초보다 큰 것을 말한다. 하사안의 《섬》은 무엇으로 둘러싸인 곳인가?

이전에 누구도 발견한적이 없는 이 섬은 밀물과 썰물이 생기며 침전된 이야기들이 쌓여 어느 날 문득 우뚝 솟아난 섬이다. 이 섬은 가족의 해체, 정신과 육체, 물질의 결핍, 지역과 인종, 젠더(gender) 갈등과 차별, 고통과 불행, 경쟁과 전쟁, 분열, 기근 등 인류의 수많은 이야기들에 둘러 싸여 있으며, 오늘 이 시간에도 수많은 섬들이 새롭게 생겨나고 있다.

첫 선을 보이는 《섬》시리즈는 인류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관통하는 수많은 이야기들을 작가만의 언어로 기록한 작품들이다. 오늘 인류의 고통과 불행을 감싸 안은 작가의 《섬》을 활짝 열어, 위로와 응원이 필요한 모두를 초대한다. 이곳은 글을 모르는 어린아이도, 앞이 보이지 않는 이도 작가의 작품을 만지고 느낄 수 있다. 그러니 언제든 작가의 《섬》에 들려 완전한 위로와 해방을 얻길 바란다.

VISIT US

서울 마포구 월드컵북로 396
누리꿈스퀘어 연구개발타워 (우)03925

Inquiries and Contacts

전화번호 : 02-6271-1792
FAX : 02-6020-9888
[email protected]

FOLLOW US